홈으로 > 제례정보> 제사상 차리는법
   
   
 
신위의 오른쪽은 동쪽, 신위의 왼쪽은 서쪽이다.
남좌여우(男左女右) 즉 남자조상의 신위(지방), 밥, 국, 술잔은 왼쪽에 놓고 여자조상은 오른쪽에 놓는다.
합설(合設) 밥, 국, 술잔은 따로 놓고 나머지 제수는 공통으로 한다.
반서갱동(飯西羹東) 즉 산 사람의 상차림과 반대이다. 수저는 중앙에 놓는다.
어동육서(魚東肉西)
두동미서(頭東尾西)
적전중앙(炙奠中央), 적은 옛날에는 술을 올릴 때마다 즉석에서 구워 올리던 제수의 중심 음식이었으나 지금은 다른 제수와 마찬가지로 미리 구워 제상의 한가운데 놓는다.
신위를 기준으로 1열은 밥, 국을 2열은 적, 전을 3열은 탕 4열은 포, 나물을 5열은 과일 및 과자류 순으로 놓는다.
생동숙서(生東熟西)
좌포우해(左脯右,젖갈[해])
조율시이(棗栗枾梨) 보통 진열의 왼쪽에서부터 대추, 밤, 감, 배의 순서로 놓고 있다.
홍동백서(紅東白西) 예서에 따라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에 놓고 있다.

제수(祭需)란 제사에 쓰이는 제물을 말하는 것으로 제수를 갖추는데는 가정의 형편에 따라 일정할 수는 없지만 정성을 들여 깨끗이 차려야하며, 제수를 차리는 주부나 기타 모든 사람들도 몸을 깨끗이 목욕하고 임하는 것이 정성의 표현일 것이다. 주부는 제사 하루전에 제사를 쓸 그릇과 기구를 잘 닦아 놓아야 한다.

메(백반)  
탕(湯) 육, 생선, 굴, 대합, 두부
좌반(左飯) 미역, 콩잎, 어, 육등
숙채(熟菜) 무나물, 콩나물, 숙주나물
침채(沈菜) 동치미
포(脯) 북어, 건대구, 건상어, 오징어, 육포 등
저채(菹菜) 생김치
어물 생선
식혜
적(炙) 육, 생선 등으로 만들고 5 ~7 꼬챙이를 쓴다.
병(餠)
조과 (造果) 유과 또는 엽과 등을 쓴다.
과실 (果實) 밤, 대추, 곶감, 배, 은행 등을 쓴다.적으면 세가지, 많아도 다섯가지 이상을 쓰지 않는다.
청장 (淸醬) 간장을 쓴다.
초를 쓴다.
※ 제수에는 마늘과 고춧가루를 쓰지 않는다.
 
제수를 차려 올려 놓는 위치에도 격식이 있다.
즉, 제사 지내는 사람의 오른편을 동편이라 하고 왼편을 서쪽이라 한다.
'좌포우혜' 라 하여 포는 왼쪽에 식혜는 오른편에 놓는다.
'어동육서' 라 하여 어물은 동쪽에 놓고 육류는 서쪽에 놓는다.
'두동미서' 라 하여 생선의 머리는 동쪽을 향하고 꼬리는 서쪽을 향하여 놓는다.
'홍동백서' 라 하여 과일이나 조과의 붉은 색은 동쪽으로 놓고 흰색은 서쪽으로 놓는다.
'조율시이' 라 하여 동편에서부터 대추, 밤, 감, 배 순으로 놓으며 그외의 과일은 순서가 없다.
※ 삼치, 꽁치, 칼치 등 '치' 자로 끝나는 생선과 복숭아는 제사상에 놓지 않는다.
※ 진설순서: 시접(수저), 잔반(술잔, 메, 탕)을 신위앞에 놓고 다음에 앞줄에서부터 차례로 놓아간다.
※ 제사는 본래 돌아가신 날 이른새벽에 지내도록 되어있으나 오늘날은 자정이 조금 지나면 지낸다.
즉, 새벽 한시경에 지내는 것이 엄숙한 분위기일 것이다.